뜨거운 열기 속 개막식 성료! 생명력이 꿈틀대는 축제의 도시 순천으로!

뜨거운 열기 속 개막식 성료! 생명력이 꿈틀대는 축제의 도시 순천으로!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뜨거운 열기 속 개막식 성료!

생명력이 꿈틀대는 축제의 도시 순천으로!

 

 

사람과 동물이 서로 교감하며 생명존중의 가치를 나누는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6th Animal Film Festival in Suncheonman)가 8월 17일 드디어 개막, 5일간 뜨거운 축제의 막이 올랐다.

[주최 : 순천시 | 주관 : 순천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사무국, ㈜씨네희망]

 

생명존중의 가치 담은 블루카펫 행사로 정체성 강조! 주목도 업!

동물을 사랑하는 반려인의 허브, 생태도시 순천에서 만나요!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사람과 동물이 서로 교감하며 생명존중의 가치를 나누는 영화축제로 영화제 사무국은 축제의 화려함 보다는 내실을 기하는데 만전을 다했다

 

생명존중의 가치를 나누는 영화제답게 이번 개막식에서는 레드카펫 행사와 달리 블루카펫 행사로 개막식을 열어 그 정체성을 강조했다. 블루카펫 행사에는 허석 순천 시장을 비롯해 순천시의회 서정진 의장, 홍보대사 구하라, 임순례 감독, 황윤 감독, 김지현 감독, 요시아키 토키타 감독, 이장호 영화감독,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 등 영화제 초청 게스트와 걸그룹 시크엔젤과 에이지엠 등이 자리를 빛냈다.

 

허석 순천 시장의 개막 선언으로 본격적인 개막식이 시작되었다. 허석 순천시장은 “영화제 개막식에 맞춰 폭염도 물러가고 쾌청한 날씨로 영화제의 성공을 축복한다. 동물을 사랑하는 반려인들에게 생태도시 순천이 허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의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 영화제를 준비한 박정숙 총감독은 “6회를 맞이하며 여러 부침이 있었지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전환의 계기로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간 홍보대사로 활약을 펼친 홍보대사 구하라는 순천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영화를 사랑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홍보대사로 선정되어 너무 기쁘다. 모든 생명이 함께 존중 받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작은 힘을 보태고 싶다. 순천에서 좋은 추억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생명력 넘치는 아프리카 댄스공연, 열정 가득한 YB의 공연, 개막작 <동물원>의 상영까지

생태도시 순천은 지금 열광의 도가니!

현대무용단 ‘블루댄스 씨어터’의 식전 공연으로 장내 분위기를 달군 개막식은 아프리카댄스 컴퍼니 ‘따그’가 그 열기를 이어 받으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자연의 생명력이 넘치는 힘찬 힘찬 몸짓으로 멋진 순간을 선사했다.

 

또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를 응원하는 가수 김종서, 개그맨 권혁수, 권진영, 문세윤과 김일중 아나운서의 응원영상이 공개되었다. 반려동물과의 추억과 생명존중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지닌 셀럽들은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의 개막 축하와 함께 앞으로 뻗어나가는 영화제가 되길 기원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개막공연의 클라이막스는 이북에서 최초로 공연한 국민밴드 YB가 장식했다. YB의 윤도현은 “따뜻한 동물영화가 상영되는 영화제에 따뜻한 밴드 YB가 왔다. 우리가 초청된 이유는 유독 동물 관련 곡들이 많아 초청된 것 같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또한 ‘물고기와 자전거’ ‘흰수염고래’ ‘나는 나비’ 등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의 취지에 맞는 선곡들로 영화제가 추구하는 생명존중의 감동을 나눴다. 순천시민들과 관객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남녀노소, 세대를 불문하고 뜨거운 축제의 밤을 즐겼다.

 

마지막으로 개막작 <동물원>의 상영을 앞두고 영화제에 참석하지 못한 콜린 맥아이버 감독은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상영에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 <동물원>은 제2차 세계대전 시기 벨파스트 동물원의 코끼리를 보호했던 엔젤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다. 동물들에게도 희로애락이 있다. 인간은 이것을 간과하고 있는데 동물복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다. 아기 코끼리가 정말 연기를 잘했다”며 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에게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블루카펫 행사부터 개막공연, 개막작 상영까지. 순천시민들과 순천을 찾은 영화팬들의 열정적 참여로 개막식은 뜨거운 열기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전 세계 19개국 49편의 특별한 동물영화 프로그램과 축제의 밤을 들썩이게 할 낭만적인 야외공연들과 영화 읽어주는 변사, 동물타로, 동물사진 전시회, 동물미술체험 등 가족 관객들을 위한 이색적인 행사들, 그리고 반려인들을 위한 우리 집 반려동물 이해하기 강연회, 펫티켓 캠페인과 반려동물 문화한마당까지. 8월 17일 개막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생태도시 순천의 자연과 동물, 그리고 관객이 함께 어우러져 특별한 여름날의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8월 21일까지 5일간 순천문화예술회관, CGV순천 및 순천시 일원에서 관객들과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더 많은 사진은 순천통신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막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