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공식 기자회견 성황리 개최!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공식 기자회견 성황리 개최!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공식 기자회견 성황리 개최!

다채로운 동물영화 세계로

홍보대사 구하라와 ‘함께’ 행복한 세상!

 

8월 17일 개막을 앞둔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6th Animal Film Festival in Suncheonman)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개막작을 비롯해 상영작 라인업을 공개하고, 홍보대사 위촉식까지 성황리에 마쳤다.

[주최 : 순천시 | 주관 : 순천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사무국, ㈜씨네희망]

   

자연 속에서 즐기는 특별한 동물영화제!

19개국 49편의 다채로운 동물영화에 흠뻑! 빠져 봅시다!!

7월 2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는 홍보대사 구하라를 비롯해, 허석 순천시장, 박정숙 총감독 그리고 손소영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6회를 맞아 “Happy Animals- ‘함께’ 행복한 세상” 이란 슬로건을 내건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생명존중’과 ‘공존’의 가치를 강조하며 영화제의 얼굴인 페스티벌 아이덴티티(F.I)와 포스터까지 새롭게 바꾸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자연 속에서 즐기는 특별한 영화제를 지향한다”며 “생태도시 순천의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한여름의 경이로운 생명력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만의 특별한 매력을 어필하며 포문을 열었다

박정숙 총감독은 “우리 영화제는 따스한 울림과 감동이 있고 다양한 동물이 주인공인 영화제”라며 “모든 생명이 존중 받는 세상을 지향하고 모두가 함께 즐거운 영화제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소영 프로그래머는 19개국 49편의 특별한 동물영화를 공개했다. 손소영 프로그래머는 작품소개에 앞서 “동물영화의 선정기준은 생명존중의 가치와 공존의 가치를 나누는 영화제답게 ‘동물 영화’의 개념을 바로잡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고 전했다. “동물을 소재로 하는 영화이지만 재연 방식이 생태에 반하지 않는 영화를 동물 영화로 규정, 이것을 기준으로 작품을 선정했다”고 밝히며 “또한 촬영 과정에서 동물이 학대받지 않았는가도 신경썼다”고 영화제가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를 강조했다.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은 콜린 맥아이버 감독의 <동물원>이 선정됐다. 개막작을 비롯해, “우리 곁의 동물들”, “클로즈업”, “키즈 드림”, “추억의 동물 영화”, “황윤 특별전”, “특별상영-<리틀 포레스트>” 까지 6개 부문의 다채롭고 의미 있는 동물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구하라!

홍보대사 구하라와 ‘함께’ 생명존중 나누는 동물영화 보러 오세요!

공식기자회견의 마지막 행사로 홍보대사 위촉식이 진행되었다. 허석 순청시장은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구하라!” 라며 홍보대사로 위촉된 구하라를 위트 있게 소개하며 장내 분위기를 유연하게 이끌었다.

평소 동물사랑이 남다른 구하라는 “동물을 사랑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뜻 깊은 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사람과 동물 모두의 행복을 추구한다는 좋은 취지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구하라는 동물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평소 좋아했던 애니메이션 <벅스 라이프>와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의 상영 소식에 누구보다 반가워했다. 또한 황윤 특별전 가운데 <어느 날 그 길에서>라는 동물들의 로드킬을 주제로 다룬 작품에 큰 관심을 보이며 실제 도로에서 고양이의 안타까운 로드킬을 경험한 스토리를 들려주는 등 동물들의 생명존중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생태도시 순천의 자연과 동물, 그리고 관객이 함께 어우러져 특별한 여름날의 경험을 선사할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오는 8월 17일(금)부터 21일(화)까지 5일간 더욱 풍성해진 동물 영화 프로그램과 함께 다채로운 이벤트로 순천문화예술회관, CGV순천 및 순천시 일원에서 관객들과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