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윤특별전 Sepcial Focus

황윤 특별전 Sepcial Focus on Yoon Hwang’s Films


황윤 감독은 한국영화계에서 독보적인 존재이다.

감독은 총 18년의 시간 동안 동물에 관한 영화만 5편을 만들었다. 동물원 동물의 비참한 일생의 전형적인 예로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기형으로 태어난 호랑이 크레인을 담은 <작별>, 산업화, 자본주의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야생동물을 찾아 중국 연변, 두만강, 백두산으로 떠난 <침묵의 숲>, 동물에게는 집, 인간에게는 길인 곳에서 로드킬로 죽어가는 야생동물을 담은 <어느 날 그 길에서>, 공장식 축산으로 고통받는 돼지와 좋아하는 돈까스 사이에서 방황하는 <잡식 가족의 딜레마>, 인간이 ‘닭’에게 부여한 다양한 의미와 역할을 통해 역으로 인간을 되짚어보는 <광장의 닭> 까지 그녀의 주제는 넓고 깊다.

게다가 영화를 넘어 정치를 포함한 다양한 일상의 영역에서 동물의 메신저 역할을 하고 있다. 감독에게 동물은 영화적 소재를 넘어 영화와 인생의 화두로 보인다.

그러므로 한국에서 동물영화를 이야기할 때 황윤 감독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 대체불가능한 존재, 이야기의 출발점이 되어야 하는 존재이다. 황윤 특별전이 단지 인간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고통받는 동물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생물학적으로 두 종을 뛰어넘어야 하는 어렵고 힘든 이해의 길에 황윤 감독의 영화는 훌륭한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Yoon Hwang is an unparalleled director in Korean film industry. In eighteen years, she made five films, all of them about animals, covering a wide and deep spectrum of issues related to animals. These include: Farewell, a story of a tiger Crane who was born with deformities due to human selfishness; Silent Forest, a journey to Yanbian Prefecture, Dooman River and Baekdoo Mountain in search of wild animals that are on the brink of extinction as a result of industrialization and capitalism; One Day on the Road which shows the wild animals killed on the road, the place that used to belong to them originally; An Omnivorous Family’s Dilemma, a story about a woman who is confused between her favorite food pork cutlet and the suffering pigs raised in factory farms; and Chicken in the Square which sees humans based on the meanings and roles they themselves imposed upon ‘chickens.’ She has also extended her activities in various areas including politics in order to act as a messenger of animals. To her, animals seem to be a dominant issue in her life beyond the subjects of her films. <br>

Therefore, animal films in Korea cannot be discussed without her; she is the unmissable and irreplaceable figure that should be the start of everything. We wish that Yoon Hwang retrospective will be an opportunity to help understand animals, often abused only because they are not humans, better. Along the tough and difficult road to the understanding of two different species, Yoon Hwang’s films will be an excellent guidance.

작별 Farewell

Korea  2001  81min DCP Color Documentary

겨울이 시작될 무렵, 동물을 좋아하는 혜진은 동물원에서 자원 봉사를 시작한다.

맹수들에게 각자의 이름을 불러 주고, 말을 걸고, 장난을 치는 등 동물들을 친구나 동생처럼 대하는 혜진. 그러나 혜진은 동물원이라는 한정된 공간 안에서 동물들이 하나 둘 병들어 가는 모습을 보게 된다.

근친 교배로 태어난 호랑이, 크레인 역시 건강하지 못하다. 수의사 영준은 자원봉사로 야생동물들을 구조하러 다닌다. 생태계의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영준은 시간이 날 때마다 산과 들, 강으로 살아있는 동물들의 흔적을 찾으러 다닌다. 그에겐 낙엽 속에 파묻힌 야생 동물의 발자국, 배설물이 말할 수 없이 소중하고 귀한 보물이다.

When winter begins, Hye-jin, who has a heart for animals, volunteers for a job at a zoo. She calls predators by their names given to them, talks to them and plays with them as if they are real friends to her. She has to watch, however, how they weaken and perish in a much limited space as a zoo. Crane, an inbred tiger, is no exception. Young-joon, meanwhile, is a vet and rescues wild animals. Whenever he is allowed, he goes to follow the traces of wild animals in the mountains, fields and rivers for he is concerned about the future of the ecological system. Any trace of them, such as footprints or excreta buried under the piles of leaves, matter so much to him.

Date Time Theater
2018.08.21 13:30 CGV순천 8관 / CGV Suncheon 8
침묵의 숲 Silent Forest

Korea  2004 100min DCP Color Documentary

영화를 만드는 나는 내가 회원으로 속한 야생동물 보전단체 동료들과 함께 중국 연변, 두만강, 백두산으로 길을 떠난다.

20세기 들어 한국 땅에서 갑자기 절멸의 길을 걸어간 표범, 호랑이, 여우, 꽃사슴, 반달가슴곰. 이들이 연변 지역에 극소수 남아있어서 그들의 흔적을 찾아 나선 여행이었다. 그러나 우리 앞에 펼쳐지는 연변 야생동물들의 현실은 매우 위태롭고 처참하다. 한국의 7-80년대 는 초고속 경제성장의 시간인 동시에 야생동식물 멸종의 시간이었다. 그리고, 이제 그것은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전면적으로 받아들인 중국에서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As a filmmaker, I left for Yanbian Prefecture, Dooman River and Baekdoo Mountain near the border of China with colleagues from the Wildlife Preservation Society which I am also a member of. This was to follow the traces of leopards, tigers, foxes, Formosan deer and Asiatic black bears, a few of whom are considered to have survived around the area of Yanbian Prefecture, after they allegedly disappeared all of a sudden entering the 20th century. The reality of wildlife animals around Yanbian Prefecture as we confront it, however, is harsh and miserable. The rapid economic development, which led to the extinction of some wildlife in the 70’s and 80’s Korea, is repeating again to lead to the exact same result in China where the capitalistic market economy has been comprehensively introduced.

Date Time Theater
2018.08.18 13:30 CGV순천 8관 / CGV Suncheon 8
어느 날 그 길에서 One Day on the Road

Korea  2006 97min  DCP  Color  Documentary

도로 갓길에는 장갑, 음료수 병, 과일 껍질 등이 있다. 그리고 그 옆에는 몇 분 전까지 인간처럼 붉고 뜨거운 피를 가졌던 하나의 생명이 걸레처럼 나뒹굴고 있다. 건너편 숲에 가려고 했던 토끼, 옹달샘으로 가서 물을 마시고 싶었던 고라니 가족이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길 위에서 죽어간다. 로드킬(Roadkill, 야생동물 교통사고). 인간의 길 위에 버려진 생명들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태영과 나는 차들이 질주하는 도로 한복판으로 걸어 들어간다.

an animal, once warm and alive with blood running through its veins until just a few minutes ago, now crashed and scattered in wreckage. Rabbits and water deer are often being killed on the road as they try to reach for spring water or forest on the other side of it: the so-called “Roadkill.” In order to film the lives sacrificed on the road built by humans for their own and only convenience, Tae-young and I walk into the very middle of it busy with speeding cars.

Date Time Theater
2018.08.20 13:30 CGV순천 8관 / CGV Suncheon 8
잡식 가족의 딜레마 An Omnivorous Family’s Dilemma

Korea  2015  106min DCP Color Documentary

구제역이 전국을 휩쓸던 어느 겨울 날, 육아에 바쁘던 영화감독 윤은 살아있는 돼지를 평소에 한번도 본 적이 없었음을 깨닫고 돼지를 찾아 길을 나선다. 산골마을농장에서 돼지들의 일상을 지켜보면서 이제껏 몰랐던 돼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면서 윤은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영리하고 사랑스러운 돼지들과 정이 들면서 동시에 농장의 이면도 알게 된다. 딜레마가 커질수록 영화감독 윤은 그 동안 좋아했던 돈까스를 더 이상 마음 편히 먹을 수 없게 된다. 육식파 남편 영준과 어린 아들 도영은 식단결정을 더욱 어렵게 한다. 마트에서 반찬거리를 살 때마다, 저녁에 무엇을 먹을까 식당을 고를 때마다 갈등에 빠지게 된 윤.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

One winter day, when the notorious foot-and-mouth disease is sweeping over the country, film director Yoon, despite being busy raising her child, goes to see pigs after she realizes she has never seen them alive in real. She watches their life at a remote farm in a mountain and sees news sides of them that she has never expected… only to come up with a dilemma: the more she feels attached to their lovely and wise beings, the more she becomes familiar with the unknown side of the farming, the less she is sure she could eat one of her favorite food, pork cutlet again. Her husband Young-joon and her son Do-young, both meatarians in the meantime, make her struggle even worse when she prepares a table for them. She is now in deep confusion whenever she goes to grocery stores or picks restaurants to dine out with her family. What should she do now?

Date Time Theater
2018.08.19 18:30 CGV순천 8관 / CGV Suncheon 8
광장의 닭 Chicken in the Square

Korea  2017  12min  DCP  Color  Documentary

민주주의를 외치는 광장에서 닭이 혐오의 대상으로, 살처분의 대상으로, 찬미의 대상으로 변화한다. 그리고 광장의 한 모퉁이에서, 어떤 이들은 닭에 대한 폭력에 저항하며 위령제를 연다.

At a square where democracy is proclaimed, chickens are the objects to be abhorred, destroyed alive, or praised high. At one corner of the square, contrastingly, some people hold a memorial ceremony in a protest against violence.

Date Time Theater
2018.08.19 13:30 CGV순천 8관 / CGV Suncheon 8
2018.08.21 19:30 CGV순천 7관 / CGV Suncheon 7

  황윤 Yoon Hwang


‘인간-비인간(human-non human)’ 동물의 관계에 관한 탐구로 현대 자본주의 산업문명을 성찰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지속적으로 만들고 있다. 동물원에서 인간의 전시물로 살아가는 동물들의 삶을 이야기한 다큐멘터리 영화 <작별>(2001), 두만강 백두산 유역 개발과 보신관광으로 위협받는 야생동물에 관한 로드무비 다큐멘터리 <침묵의 숲>(2004), 인간의 길에서 로드킬로 희생되는 야생동물의 삶을 보여주는 <어느 날 그 길에서>(2008) 등 ‘야생 3부작’으로, 야마가타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우수상, 부산국제영화제 운파상,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교보생명교육문화재단 환경예술인 대상 등을 수상했고, 암스테르담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프랑스국제환경영화제, 일본 Earth Vision 영화제 등 다수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제65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작이자 서울환경영화제 대상 수상작, 2015년 극장개봉작인 <잡식가족의 딜레마>(2015)는 돼지의 삶을 조명한 국내최초의 영화로서, 공장식 축산과 육식주의의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 한겨레, <오! 야생> 칼럼 필자 (2014-2015)
  • 경향신문, <녹색세상> 칼럼 필진 (2013-2016)
  • 경향신문, <초록마녀 빗자루> 칼럼 필자 (2016)
  • 한국일보, <황윤의 멍멍 꿀꿀 어흥> 칼럼 필자 (2017-현재)

In search of human-non human relationship, Hwang has dedicated herself to making documentaries introspecting industrialized civilization of modern capitalism. She has received numerous awards including the Best Film Award at Yamagata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Woonpa Award a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udience Award at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Grand Prize for Environmental Artist from The Kyobo Foundation for Education, and has been invited to various festivals such as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Amsterdam, France International Environment Film Festival, Japan Earth Vision Festival to name a few, with her “wildlife trilogy”: Farewell(2001), a documentary that portrays the life of animals imprisoned and exhibited in the zoo; Silent Forest(2004), a road movie that tells about the threats imposed upon wild animals around Dooman River and Baekdoo Mountain in development where humans dare to poach them and eat; and One day on the Road(2008) which shows the roadkills often sacrificed by the convenience of human vehicles. Her filmography also includes An Omnivorous Family’s Dilemma(2015) which cast light on the life of pig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rasied the issue of factory farming and creophagism. Released in theaters in 2015, it was invited to the 65th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received the Grand Prize at Seoul Eco Film Festival.

 

  • Hankyoreh, ‘Oh! Wildlife’ Columnist (2014-2015)
  • Kyunghyang Shinmun, ‘Green World’ Member Columnist (2013-2016)
  • Kyunghyang Shinmun, ‘Green Witch Broom’ Columnist (2016)
  • Hankook Ilbo, ‘Hwang Yoon’s Woof Oink Roar’ Columnist (2017-Pres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