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동물영화 Animal Movies in Memory

추억의 동물영화 Animal Movies in Memory


관객의 추억뿐만 아니라 영화적으로도 기억할 만한 동물영화를 상영하는 부문으로 총 3편이 상영된다.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역작 <베어>는 곰 두 마리가 산천을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영화이다. 감독은 자연스러운 곰의 모습을 담기 위해 총 8년동안 촬영했는데 곰을 조련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행동을 할 때까지 기다렸다고 한다. 곰 두 마리가 주인공이라는 사실도 그들이 만들어낸 재미도 그리고 촬영방식까지 놀라운 영화이다.

<벅스 라이프>는 픽사 스튜디오와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가 100% 컴퓨터 CG로 만들어낸 두번째 애니메이션이다. 이솝의 우화인 “개미와 베짱이”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고 하는 <벅스 라이프>는 탄탄한 시나리오와 뛰어난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재미 100%의 영화로 할리우드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부흥을 이끌었던 영화이다.

김지현 감독 본인이 펫로스를 극복하는 과정에 만들었다고 하는 <뽀삐>는 한국영화에서 반려견과 반려인의 목소리가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아마 최초의 영화일 것이다. 2002년 반려인들이 반려견을 생각하는 방식은 어땠을까?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관한 유쾌하고 재기 발랄한 기념비적 영화이다.

This section introduces three animal films remembered both in film history and in our memories.

Just watching two bears running in the mountainous wilds, you will already feel happy. Veteran filmmaker Jean Jacques Annaud’s The Bear is a masterpiece which took eight years in shooting as the director wanted to have the bears be what they are in nature, not what they are trained to be in the frame. It is surprising to see how it sets animals as main characters and how it follows them with cameras as they act.

A Bug’s Life is the second animated film that was made with 100% computer graphics by Pixar Studio and Walt Disney Studio. Inspired by the Aesop fable “The Grasshopper and the Ants”, this film brought a new renaissance to Hollywood animations with a well-developed story and highly advanced technology, not to mention the fun to watch.

Director Jihyun Kim made Poppi as she was trying to get over the grief of her own pet loss. This film probably is the first movie that has the voices of a dog and her owner as the main characters. How did the dog owners consider their companion dogs back in 2002 ? Telling the story of people who love dogs, this film delivers wits and brilliance and thus become a movie that will be long remembered.

베어 bear

장 자끄 아노 Jean-Jacques ANNAUD

France, USA 1988 96min DCP Color Fiction

아기 곰 두스는 엄마 곰과 함께 나무뿌리에서 꿀둥지를 파내어 먹고 산다. 엄마 곰이 갑자기 굴러 떨어진 바위에 깔려 죽자 혼자가 된 두스는 여기 저기 떠돌아 다닌다 엄마 곰의 보호 없이 혼자서 직면하는 세계는 놀라움의 연속이다. 신기한 개구리, 물고기, 냇물, 꽃, 나비 등. 어느 날 두스는 사냥꾼의 총에 맞아 상처를 입은 큰 수곰 바트를 만난다. 바트는 두스를 귀찮아 하지만 둘은 점점 친해진다. 반면 곰 사냥꾼들은 포기하기 않고 계속 바트를 뒤쫓고 두 곰의 미래는 불안하다. 곰을 조련하여 촬영하지 않고 기다리는 방법을 택해 곰의 자연스러운 행동을 찍은 작품으로 유명하다. 제작기간은 총 8년이 걸렸다.

In the mountainous wilds, a bear cub Douce lives with his mother digging for honey. One day, the mother bear faces accidental death from a rockslide. The cub, left alone, begins to wander into the wild and greets the world full of surprises such as frogs, fish, streams, flowers, and butterflies, until he meets a large male grizzly Bart, wounded from hunters’ gunshot. Bart is not interested in Douce at first but they eventually make friends. The hunters, meanwhile, keeps chasing Bart making the future of the two gloomy.
This film is a masterpiece of a veteran director Jean Jacques Annaud and the total production period spans eight years. Not only a box office hit but also a critical success which received an extraordinary level of kudos and acclaims, it is famous for its basic principle in shooting: wait until the bears act in nature, not train them into the frame of camera lens.

 more detail

벅스라이프   A Bug’s Life

앤드루 스탠턴, 존 래시터 Andrew Stanton, John Lasseter

USA 1998 96min DCP Color Fiction

발명가 개미 플릭은 별로 환영 받지 못하는 존재다. 전통을 중시하는 개미 왕국에 살면서 언제나 듣지도 보지도 못한 발명품만 만들어내고, 그나마도 실패작으로 끝나 다른 개미들의 비웃음이나 살뿐이다. 이번에도 탈곡기를 만들어 개미 왕국의 수확량 증대에 기여해 보려 했으나, 오히려 다른 개미들이 애써 모아놓은 곡식 더미를 몽땅 물 속에 빠뜨리고 말았다. 그 곡식은 사마귀에게 바칠 공물이었고 공물이 없어진 지금 사마귀와의 마찰은 피할 수 없게 되었다. 플릭은 사마귀 떼와 같이 싸워줄 용사들을 찾아 나선다.

An inventor Flick is not always welcomed in the Ant Island where tradition is respected as the most valuable virtue. He is often laughed at with eccentric inventions which in most cases fail to function as they are supposed to. Hoping that he would contribute to the production of the crops, he recently invented a grain harvesting device only to knock the stacks of grain into a stream. Now that the Ant Island lost its offering to grasshoppers, it is on the threat of facing serious conflicts with marauding grasshoppers. So Flick begins his journey to find warriors and seek help.

 more detail

뽀삐 popee

김지현 Jihyun Kim

Korea 2002 63min DCP Color Documentary

영화감독인 김수현은 엄마와 함께 서울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다.
어느 날 10여년간 키워오던 강아지 ‘뽀삐’가 죽자, 그 상실감을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슬픔을 이기기 위해 수현은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인터뷰를 하고 개에 관한 영화를 찍기로 한다.

추리작가 오현리의 두마, 영화배우 박승희의 미니어쳐 슈나유저, 현원스님과 진돗개 자비 등 총 5마리의 반려견과 반려인을 인터뷰한다. 반려견과 생활하는 사람들의 인터뷰와 그들의 사건을 재연한 드라마, 두 축으로 구성되어 있는 독특한 형식의 영화이다.

Kim Soo-hyun, a filmmaker, is living with her mother in an apartment located in Seoul. She is having a hard time to accept the fact that she is no longer with her dog, Popee, who died after ten years of life together. In an effort to overcome the pain of loss, she plans to make a film about dogs and interviews five people each living with their dogs, including a detective story writer Oh Hyun-ri with her dog Dooma, a movie actress Park Seung-hee and her miniature schnauzer, and Buddhist monk Hyun-won and his Jindo breed dog Jabi. This piece intertwines the interviews of these people with their life episodes, thus demonstrating unique feature.

more det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