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상영 Special Screening

특별상영-시네토크 Special Screening


리틀 포레스트 The Little Forest


감독 _ 임순례

 

시험, 연애, 취업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일상을 잠시 멈추고 고향으로 돌아온 혜원은 오랜 친구인 재하와 은숙을 만난다.

남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삶을 살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재하, 평범한 일상에서의 일탈을 꿈꾸는 은숙과 함께 직접 키운 농작물로 한끼 한끼를 만들어 먹으며 겨울에서 봄, 그리고 여름, 가을을 보내고 다시 겨울을 맞이하게 된 혜원. 그렇게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고향으로 돌아온 진짜 이유를 깨닫게 된 혜원은 새로운 봄을 맞이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No luck in job hunting, no success in relationship or whatsoever. Nothing’s easy for Hye-won living in a city. She decides to come back to her rural hometown and reunites with Jae-ha and Eun-sook, her long-time friends. Jae-ha is back to hometown dreaming to have his own life different from others, while Eun-sook fancies something special to happen in her ordinary, routine life. Together they farm and cook with the crops they produced through the year round from winter, spring, summer to fall, until they finally greet another winter again. Realizing what she is back to her hometown for, Hye-won now prepares her second yet another new spring.

  임순례 Soon-rye Lim


1960년 출생. <와이키키 브라더스>(2001),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8), <남쪽으로 튀어>(2013), <제보자>(2014) 등을 통해 부드럽지만 힘 있는 연출력으로 언론과 대중 모두에게 인정받았다.

<글로리데이>, <미안해, 고마워> 등의 제작을 통해 제작자로서도 확고하게 자리매김하였다. <리틀 포레스트>는 4년 만의 복귀작이다.

Born in 1960, Lim has achieved both commercial success and critical acclaim with a series of her delicate yet powerful films including: Waikiki Brothers(2001), Forever the Moment(2008), South Bound(2013), and Whistle Blower(2014). She has extended her career as a producer and made such films as One Way Trip and Sorry, and Thank You. Little Forest is her latest film as a director in four years.

  시네토크 Cine Talk


  • 일시. 2018년 8월 18일 오후 18:30 <리틀 포레스트> 상영 후
  • 장소. 청춘창고

 

다양한 연출작을 보유한 영화감독이자 동물권 행동 카라의 대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의 공동대표인 임순례 감독의 4년 만의 신작 <리틀 포레스트>를 관람한 후, 인간, 동물, 그리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 Date: 18:30, Aug. 18th, 2018, after the screening of The Little Forest
  • Place: Chungchoon Chango

An established director with a variety of films, representative of KARA (Korean Animal Rights Advocates) and co-director of Korean Film Gender Equality Center Dundun, Lim Soon-rye will meet the audience to talk about humans, animals and movies after the screening of The Little Forest, her latest film in four years.